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 관허사업 제한 대상 전수조사 5곳 적발

등록 2022.11.29 07:32: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곳 영업정지, 2곳 체납액 1500만 원 징수

associate_pic

경기도청 광교신청사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박상욱 기자 = 경기도는 과태료 등 세외수입 체납자 중 관허사업 제한 대상에 해당하는 법인 5곳을 적발, 체납액 1500만 원을 징수했다고 29일 밝혔다.

도는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30만 원 이상 세외수입 체납자 2000여 명을 대상으로 '관허사업 제한 대상'에 해당하는지 전수 조사했다. 세외수입이란 지방세 이외의 사용료, 수수료, 부담금 등 행정목적으로 부과·징수하는 자체 수입을 말한다.

질서위반행위규제법에 따르면 인·허가 부서는 건설업·숙박업 등 관허사업자가 해당 사업과 관련된 질서위반행위로 부과받은 과태료를 3회 이상 체납하고, 체납발생일로부터 각 1년이 경과한 체납금액의 합계가 500만 원 이상인 경우 '관허사업 제한 대상자'로 보고 해당 사업의 정지나 허가 등을 취소할수 있다.

도는 이번 조사에서 질서위반행위규제법을 위반한 법인 5곳을 관허사업 제한 대상으로 특정하고 폐업 상태인 2곳을 제외한 3곳에 관허사업 제한 사전 예고문을 발송했다. 사전 예고문을 받은 곳 중 2곳은 1500여만 원을 먼저 납부하고 나머지는 분납하기로 했으나, 다른 A법인은 응하지 않았다.

도 조세정의과는 A법인에 대한 영업정지를 담당 부서에 요청해 A법인은 내년 6개월간 영업정지 조치를 받았다.

이처럼 세외수입 체납자에 대한 관허사업 제한 조치는 경기도가 전국 최초다.

경기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세외수입 체납자 중 납부여력이 있음에도 고의적으로 납세의무를 회피하는 체납자의 체납액을 반드시 징수해 조세 정의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