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컴, 내년 상반기 AI 문서작성 프로그램 내놓는다

등록 2023.11.28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8일, AI 사업 전략 발표회 및 한컴얼라이언스 출범식 개최

한컴 어시스턴트 출시…"글로벌 지능형 자동화 시장으로 영역 확대"

한글과컴퓨터 CI(사진=한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글과컴퓨터 CI(사진=한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혜리 기자 = 한글과컴퓨터가 5년 내 글로벌 빅테크 기업 진입을 목표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지능형 문서 작성 도구인 '한컴 어시스턴트(가칭)' 출시한다. 

28일 한컴은 여의도 페어몬트 앰버서더 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AI 사업 전략과 기술에 대해 공개했다.

이날 김연수 한컴 대표는 한컴 어시스턴트를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글로벌 지능형 자동(IA) 시장을 공략하는 한컴의 사업 전략과 한컴얼라이언스를 통한 경쟁력 확보 방안을 제시했다. IA는 자동화 도구에 AI를 추가한 것으로 산업 전반에 걸쳐 적용할 수 있는 개념이다.

한국판 코파일럿 ‘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상반기 베타 출시 예정

한컴이 개발하는 한컴 어시스턴트는 스마트 문서 작성 엔진을 기반으로 여러 거대언어모델(LLM)과 연결돼 동작하는 AI 지능형 문서 작성 도구다.

말로 명령하면 LLM을 거쳐 내용을 이해하고 의도를 분석해 자동으로 문서 생성을 돕는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내놓은 생성형 AI 비서인 코파일럿과 유사하다.

한컴  측은 "한컴 어시스턴트는 스크립트 엔진을 활용해 문서를 자동으로 생성하기 때문에 단순히 LLM을 연동하는 수준의 여타 서비스들보다 고도화한 기능을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컴은 내년 상반기 한컴 어시스턴트 베타 버전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날 한컴은 국내외 유수의 파트너사들과 연대하는 '한컴얼라이언스'의 공식 출범을 알리는 발족식을 진행하고, 시장 확산의 의지를 다졌다.

한컴얼라이언스는 한컴과 파트너사들이 자체 기술과 영업력, 사업 기회를 공유하는 협력체다. 한컴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와 AI, 문서 관리 솔루션 등 한컴의 기술력과 강점을 파트너사들의 기술과 결합해 차별화한 가치를 만들어 갈 계획이다.

한컴은 향후 한컴얼라이언스의 파트너사들과 AI를 접목한 글로벌 IA 시장 진출을 위한 해외 거점도 공동으로 구축하고, 일본을 시작으로 거점 국가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현재 유럽 AI 기업 인수 등 해외 AI 기업 투자를 추진 중이며, 국내 기업 중에서도 해외 시장 확대가 가능한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한컴 첫 중기 주주환원 정책 공개…앞으로 3년간 배당 계획

한컴은 하루 앞서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도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한컴은 처음으로 중기 주주환원 정책을 발표했다.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올해부터 3년간 매년 별도 기준 잉여현금흐름(FCF)의 25~30%를 배당으로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한컴은 자기주식 취득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한컴은 2018년 이후 배당을 시행하지 않았으나, 2년 전 김연수 대표 취임 이후 적극적인 주주친화 정책을 펴고 있다. 작년 100억원 규모 자기주식을 취득하고, 올해 7월에는 발행주식 총수의 5.6%에 달하는 200억 원 상당의 자기주식 소각을 단행한 바 있다.

김연수 한컴 대표는 "내년은 당사가 AI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산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내년에 선보이는 한컴 어시스턴트를 중심으로 고객·산업별 비즈니스 프로세스에 맞춘 자동화 업무를 수행하는 한컴만의 IA를 통해 관련 시장을 계속 공략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대표는 이어 "한컴은 국내 뿐 아니라 협력과 투자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점차 두각을 나타내려 한다"며 "지능형 자동화 시장에서 영역을 빠르게 확대하고 고객의 시간과 비용을 혁신적으로 줄이는 데 이바지하며 5년 이내에 글로벌 빅테크 기업으로 편입되는 것을 목표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