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구상 가장 유명한쇼"…오징어게임, 美 고담어워즈 수상

등록 2021.11.30 13:24:03수정 2021.11.30 16:59: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국 드라마 최초로 장편부문 수상 영예
주연인 이정재, 최고 연기상 수상은 불발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 '오징어게임'의 배우 이정재, 정호연이 황동혁 감독과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치프리아니 월스트리트에서 열린 '2021 고담 어워즈'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1.11.30.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이 한국 드라마 최초로 '고담 어워즈'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오징어게임은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치프리아니 월스트리트에서 열린 제31회 고담 어워즈에 '획기적인 시리즈-40분 이상 장편'(Breakthrough Series-over 40 minutes)'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쇼타임 '더 굿 로드 버드', HBO Max '잇츠 어 신', 아마존 스튜디오 '스몰 액스', 아마존 스튜디오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 HBO Max '화이트 로투스' 등과 경쟁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제작사 싸이런픽쳐스 김지연 대표와 황동혁 감독, 주연인 배우 이정재와 정호연이 무대에 올라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김 대표는 "9월17일 오징어게임이 공개된 후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다. 한국말로 된 이 작은 쇼가 전 세계에 소개된 게 가장 큰 기적이다. 전 세계에서 성원을 보내줬다"며 "내가 할 수 있는 최대의 감사를 세계의 오징어게임 팬들에게 보내고 싶다. 황 감독은 정말 천재인 것 같다. 함께 해준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완벽한 팀워크를 보여줘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황 감독은 "호연씨가 '관중들이 다 발가벗고 있다'고 생각하면 덜 긴장될거라고 했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더 긴장된다"고 웃었다. "2009년 오징어게임 각본을 썼다. 몇몇 사람들은 너무 폭력적이고 비현실적이라고 했다. 그러나 지금 이 쇼는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쇼가 됐다. 정말 감사하다. 이건 기적이다.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고맙다는 말 뿐이다. 우리 쇼를 보고 사랑해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 '오징어게임'의 배우 이정재가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치프리아니 월스트리트에서 열린 '2021 고담 어워즈'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1.11.30.


이정재는 아쉽게 수상에 실패했다. '신작 시리즈 부문 최고 연기상'(Outstanding Performance in a New Series) 부문 후보에 올랐다. 트로피는 '디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의 투소 음베두와 '더 굿 로드 버드'의 에단 호크에게 돌아갔다.

이 외 투소 음베두와 에단 호크를 비롯해 애니아 테일러조이('퀸스 갬빗'), 제니퍼 쿨리지('화이트 로투스'), 마이클 그레이이스('러더포드 폴스'), 데브리 제이콥스('보호구역의 개들') 등이 경쟁했다.

이날 이정재는 레드카펫에서 올해 가장 재미있게 본 TV쇼를 묻는 질문에 '퀸스 갬빗'을 꼽았다. "굉장히 재미있게 봤다. 이야기가 흥미진진해서 한 번에 다 봤던 기억이 있다"며 "오늘 배우(애니아 테일러조이)를 볼 수 있을까 기대하고 왔다"고 귀띔했다.

오징어 게임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도 "퀸스 갬빗 팬"이라며 "올해 가장 재미있게 본 쇼다. 퀸스 갬빗을 보고 애니아 테일러조이 팬이 됐다. 그녀를 실제로 볼 수 있는 기회가 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 '오징어게임'의 배우 정호연이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치프리아니 월스트리트에서 열린 '2021 고담 어워즈'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1.11.30.


정호연은 '획기적 논픽션 시리즈(Breakthrough Nonfiction Series)' 부문을 시상했다. 유창한 영어로 "정말 긴장된다"면서도 "훌륭한 분들과 이 자리에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전했다. 이 부문은 미국 다큐멘터리 '필리 디에이'(Philly D.A.)가 차지했다.

고담 어워즈는 미국 최대 독립영화 지원단체 IFP(Independent Filmer Project)가 후원한다. 아카데미 시즌 시작을 알리는 권위있는 시상식이다. 지난해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로 최고 여배우상 후보에 올랐다.

오징어 게임은 상금 456억원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서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다. 9월23일부터 11월7일까지 46일간 넷플릭스 TV쇼 부문 세계 1위에 올랐다. 황 감독은 지난 8일 AP와 인터뷰에서 시즌2 제작 가능성을 언급했다. "언제가 될지, 어떻게 만들어질지 말하는 건 좀 이르다"면서도 "'성기훈'(이정재)이 돌아올 거라는 건 약속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