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롯데·한진·로젠·우체국 택배 4사 노조 "CJ대한통운 이관 물량 배송 거부"

등록 2021.12.30 15:03:32수정 2021.12.30 16:41: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물량 폭증하면 택배기사들 건강 위험해져"
"CJ대한통운, 집화 제한 아닌 대화 나서라"

associate_pic

[뉴시스=서울] 정병혁 기자 = 진경호 전국택배노동조합 위원장이 지난 29일 오후 서울 중구 CJ그룹 본사 앞에서 열린 CJ대한통운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대회사를 하고 있다. 2021.12.19.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민주노총 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가 지난 28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4개 택배노조가 CJ대한통운 거래처의 물량이 이관될 시 배송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롯데·한진·로젠·우체국 등 4개 택배노조는 30일 오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급격한 물량 증가로 과로사 위험을 낳는 거래처들의 집화 임시 이관을 반대한다"고 외쳤다.

노조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은 전날(29일)부터 집화를 제한했다. 이에 CJ 대한통운의 거래처들이 일시적으로 집화 물량을 타 택배사에 이관하는 상황이 일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그간 택배사 파업 때마다 물량의 일시적 이전이 반복돼왔다"며 "물량 폭증은 갑작스러운 장시간 노동으로 이어져 근골격계 질환과 과로에 시달리는 택배노동자들에게 심각한 위험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관에 대한 배송을 거부할 것"이라며 "CJ대한통운은 집화 제한이 아닌 노조와의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롯데·한진·로젠 사측도 일선 대리점에 한시적 집화 임시 이관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CJ대한통운지부가 사회적 합의에 따른 택배비 인상분을 공정하게 분배할 것을 요구하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간 지난 29일 오후 서울의 한 CJ대한통운 물류센터에서 직원들이 택배분류 작업을 하고 있다. 2021.12.29. bjko@newsis.com


지난 28일부터 파업에 나선 택배노조는 CJ대한통운에 택배 요금 인상분의 공정한 분배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택배기사들의 과로사 방지와 관련한 사회적 합의에 따라 택배요금을 170원 인상했지만, 사측이 이중 50원 가량만 기사 들을 위해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사측은 통상 수수료 배분 방식에 따라 택배요금 인상분의 절반이 이미 택배기사들에 수수료로 배분된다면서 오히려 택배노조가 정상적인 경영활동을 방해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양측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며 파업은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