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FTSE러셀 "한국, 세계국채지수 관찰대상국 등재"

등록 2022.09.30 07:01:56수정 2022.09.30 07:3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한국이 이른바 '선진국 국채 클럽'으로 불리는 세계국채지수(WGBI) 편입 여부를 검토하기 위한 관찰대상국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런던증권거래소 산하 FTSE러셀은 2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한국이 WGBI 편입을 고려하기 위한 관찰대상국에 이름을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WGBI는 러셀그룹이 관리하는 채권 지수다. 미국, 영국을 포함해 일본 등 20곳이 넘는 주요 국가 국채를 다룬다. 일각에서는 이를 선진국 국채 클럽으로 부르기도 한다.

러셀은 외국인 투자 환경 등을 감안해 WGBI 편입을 검토하는 관찰대상국 목록을 정기 발표하는데, 한국이 여기에 편입될 경우 외국인 자금 대량 유입이 기대된다.

러셀은 "이번 발표는 한국 시장 당국이 시장 구조와 자본 시장 접근성 향상을 위한 몇몇 이니셔티브를 제안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장 참여자들로부터 제안된 개혁 시행에 다른 피드백을 수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