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개 숙인 에스코넥 박순관 대표 "고인과 유족에 필요한 사항 지원할 것" [뉴시스Pic]

등록 2024.06.25 16:16: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2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photo@newsis.com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2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31명 사상자를 낸 경기 화성시 서신면 일차전지 제조 공장 아리셀 모회사인 에스코넥 박순관 대표가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 대표는 25일 오후 사고 현장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해 너무 안타까운 마음으로 유족에게 깊은 애도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고로 부상 및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조속한 회복을 빈다"며 "회사는 큰 책임감을 갖고 고인과 유족에 가능한 모든 방법과 진심을 다해 필요한 사항을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사고 원인 규명 및 재발 방지 등 후속 조치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화재는 전날 오전 10시31분 아리셀 공장에서 발생했다. 불이 난 곳은 연면적 2362㎡, 3층짜리 철콘조기타지붕 건물로 리튬을 취급하는 곳이다. 최초 발화는 11동 가운데 3동 건물 2층에서 일어났다. 2층은 리튬 배터리 완제품을 검수하고 포장하는 작업이 이뤄지는 장소로 전해졌다.

이번 화재로 23명이 숨지고 2명이 중상을, 6명이 경상을 입었다. 사망자 중 2명의 신원은 파악됐으나 21명은 신원미상 상태다. 경찰은 21명에 대해 DNA 채취 작업을 통해 신원 파악을 할 계획이다.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2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문을 낭독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photo@newsis.com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2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문을 낭독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email protected]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2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취재진의 질의를 받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photo@newsis.com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2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취재진의 질의를 받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email protected]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2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공식 사과문을 낭독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photo@newsis.com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2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공식 사과문을 낭독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email protected]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왼쪽 두번째)가 2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photo@newsis.com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왼쪽 두번째)가 2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email protected]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photo@newsis.com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email protected]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2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 발생 관련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취재진의 질의를 받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photo@newsis.com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23명의 사망자를 낸 사고 발생 관련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취재진의 질의를 받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email protected]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photo@newsis.com

[화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25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인 아리셀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6.25. [email protected]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