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남원시,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전 시민 확대

등록 2021.09.24 11:47: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전북 남원시청. *재판매 및 DB 금지


[남원=뉴시스] 이학권 기자 = 전북 남원시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된 시민에게도 1인당 25만원을 지급한다.

남원시는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른 경기 침체를 극복하고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주민들의 불만과 이의신청을 해소하기 위해 시의회 협의를 거쳐 전 시민으로 확대 지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정부가 지원하는 남원시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은 6월말 건강보험료 기준, 남원시 인구의 93%인 7만4870명이 지원 대상이며, 7%인 5162명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시는 시비 12억9000만원을 긴급으로 편성해 보편적 지급을 추진하게 됐다.

시는 10월초부터 제외된 시민들에게 1인당 25만원을 선불카드로 지급할 계획이다.

카드 사용기간은 오는 12월 31일까지이며, 대상자는 10월 31일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 신청하면 된다.

이환주 시장은 "모든 시민에게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지급함으로써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위기에 몰린 소상공인의 경영위기를 극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긴 코로나 시대이지만 남원시민 모두가 화합해 어려움을 함께 극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un-055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