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군산시, 시내버스 파업 대비 피해 최소화 총력

등록 2021.09.28 12:45: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택시, 전세버스 투입 등 비상교통대책 수립

associate_pic

[부안=뉴시스]고석중 기자 = 전북 군산시가 버스파업에 대비해 비상교통대책 수립 등 대응방안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28일 시에 따르면 29일 실시되는 전라북도 버스업체 노·사 임금 및 단체 협상(최종)이 결렬될 경우 30일 오전 4시부터 시내버스 운행이 전면 중단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노·사간 협상 결렬에 따른 대응 대책으로 비상 노선을 계획 운영하기로 했다.

시가 마련한 대책은 ▲기존 57개노선 1172회(118대)에서 10개노선 450회(전세버스 43대) ▲읍·면 6개권역 택시 20대 투입 ▲운행시간 단축 운영(오전 6시~오후 10시) ▲교육지원청 및 각 학교 담당자 비상연락망 구축(학생통학문제해결) ▲읍·면 전세버스 투입 및 직원, 통이장 차량지원으로 학생 및 교통약자 이동수단 확보 ▲비상상황 발생에 따른 버스 무료이용 ▲전면 파업 시 탑승안내 및 홍보 공무원 지정운영 ▲주요 버스승강장에 비상노선 및 시간표 부착 등이다.

특히 교육지원청 및 각 학교 담당자 비상연락망을 구성해 학생통학문제를 해결하고, 전세버스 투입 및 운행불가 지역에 대한 콜택시를 투입하는 등 학생 및 교통약자 이동수단을 최대한 확보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버스파업 대비 비상교통대책 수립 등 대응방안 마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라며 "학생 및 교통약자의 이동수단을 최대한 확보 했지만,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이 생길 수 있다"라며 시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99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