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G7 정상회의 개막...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에 러시아 압박 강화

등록 2022.06.26 22:18: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엘마우=AP/뉴시스] 선진 7개국(G7) 정상회의가 26일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 엘마우에서 사흘간 일정으로 시작했다. 첫날 회의에 들어가기 전 G7 정상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 2022.06.26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선진 7개국(G7) 정상회의가 26일 독일 바이에른주 리조트 엘마우에서 사흘간 일정으로 개막했다.

G7 정상들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러시아에 대한 압력을 강화하고 고조하는 식량 위기에 대책 등에 단합 메시지를 내놓을 전망이다.

CNN과 BBC 등 매체에 따르면 각국 정상은 회의 첫날에는 러시아 제재의 현상과 추가 압박을 확대하는 방안을 중심으로 논의를 벌인다.

러시아산 금 수입 금지와 러시아산 원유의 가격 상한제 등 전쟁자금 조달을 차단할 수 있는 방책에 합의할 것으로 매체는 관측하고 있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제재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정권을 압박해온 G7 각국은 전체 또는 개별적으로 원유와 다이아몬드, 보드카, 어퍠류 등 러시아 주력상품의 수입을 중단했다.

또한 세계 경제와 기후변화, 외교 안전보장도 다룬다.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세계적인 인플레에 대처하는 구체책을 마련한다.

아울러 러시아산 에너지 조달 의존에서 탈피와 탈(脫) 탄소를 병행하는 방법을 모색하기도 한다.

경제와 군사 양면에서 영향력을 증강하고 러시아와 연대하는 중국에 어떻게 공동 대응할지를 의논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 경제권 구상 '일대일로(一帶一路)'에 대항해 인프라 투자의 새로운 틀 창설을 제안할 방침이다.

27일은 우크라이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이 온라인으로 회의에 참석해 전후복구 지원, 무기장비 공급 확대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하는 한편 에너지 안보와 세계적인 식량 위기에 대응하는 방안 역시 협의한다.

우크라이나 관련 문제를 집중적으로 협의하면서 아르헨티나, 인도, 인도네시아, 세네갈, 남아프리카공화국 정상을 초대해 에너지와 식량 문제를 다룬다.

G7 정상회의는 최종일 28일엔 다자간 주의와 디지털과 관련한 논의를 하고 정상선언을 채택한 다음 폐막한다.

정상선언은 중국을 놓고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 중요성'을 2년 연속 명기할 방침이다.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일방적인 행동에 반대한다는 내용을 담고 중국 내 인권상황에 대한 우려도 반영한다.

다만 러시아와 거리감을 놓고선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등 에너지 수입 의존도가 높은 유럽국들과 미국 등 간에 온도차가 있기에 G7 정상이 어느 정도 일치된 메시지를 내놓을지가 관심을 모은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