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출근길 어쩌나…지하철 파업-한파-전장연 시위 '초비상'

등록 2022.11.30 05:01:00수정 2022.11.30 05:57: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공사, 단계별 비상수송대책 시행
퇴직자 등 평시대비 83% 대체인력 투입
시내버스 예비차량 투입·집중배차 연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지난 24일 서울 광화문역 승강장이 출근하고 있는 시민들로 붐비는 모습. 2022.11.24.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은 조현아 기자 = 서울교통공사 양대 노조가 30일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출·퇴근길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총파업 첫날인 이날에는 서울 전역에 첫 한파경보가 내려진 데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지하철 시위가 예고돼있어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서울교통공사 양대노조 연합교섭단은 이날 오전 10시40분 서울시청 서편에서 출정식을 갖고 총파업에 들어간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2·3단계(신논현∼중앙보훈병원)를 운영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노사는 전날 막판 협상에 나섰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2016년 이후 6년 만에 처음으로 총파업에 돌입하게 됐다.

파업 기간 동안 서울 지하철 노선별 운행률은 1호선의 경우 평일대비 53.5%로 줄어든다. 2호선 본선은 72.9%, 3호선은 57.9%, 4호선은 56.4%, 5∼8호선은 79.8% 수준으로 떨어진다. 공휴일 예상 운행률은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다.     

이에 서울시는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대체인력을 투입하는 등 파업 단계별 비상대책을 마련했다. 출근 시간에는 지하철을 평상시 수준으로 정상 운행하고, 지하철 혼잡도가 낮은 낮 시간대의 지하철 운행률은 평시의 72.7% 수준으로 운행한다.

퇴직자·협력업체 직원 등 평시 대비 83%인 약 1만3000여명의 인력을 확보해 지하철 수송기능을 유지하고, 시 직원 138명을 역사지원 근무요원으로 배치한다.

파업이 8일 이상 연장될 시에도 출근 시간대는 평시 대비 100% 운행하지만, 투입 인력의 피로도를 감안해 비혼잡 시간대 열차 운행을 평상시 대비 67.1~80.1% 수준으로 낮춰 운행한다.

대체 수송력을 높이기 위해 출퇴근 시간대 시내버스 집중배차 30~60분 연장, 지하철 혼잡역사 전세버스 배치운행(교통공사 지원), 자치구 통근버스 운행 독려 등 대체 수송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수단을 동원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시내버스의(359개노선, 6867대) 경우 출퇴근 시간대(오전 7~9시, 오후 6~8시) 버스 승객 20% 증가 시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하며, 승객 40% 증가 시 1시간 연장한다. 지난 10일부터 부제가 전면 해제된 개인택시 운행도 독려한다.

하지만 서울 지하철 노조 총파업으로 출·퇴근길 교통대란이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다음 달 2일에는 코레일의 총파업도 예고된 상태라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지하철 운행 대란 우려는 커질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