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중견기업, 4분기 경기전망 '반등'…코로나 확산 이후 처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7 12:00:00
중견련,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 결과 발표
수출, 내수 등 자동차 부문 중심 회복 기대 확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경기전망지수(4분기)가 올들어 처음으로 반등했다. 자동차 등 제조 부문 중견기업들이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8월 31일부터 9월 11일까지 중견기업 5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해 27일 발표한 ‘2020년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중견기업 경기전망지수는 78.4를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3.2포인트(p) 증가한 수치다.

중견기업 경기전망지수가 올들어 전분기 대비 반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전망지수는 ▲1분기(86.7) ▲2분기(78.7)▲3분기(75.2)▲4분기(78.4)를 각각 기록했다.

경기전망지수가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많다는 뜻이다.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부문이 전분기 대비 9.3p 상승한 80.1을 기록하면서 전체 지수 반등을 견인했다. 자동차(101.9, 35.2p↑), 화학(73.9, 13.9p↑) 등 제조업종의 경기 개선 전망에는 ‘국내 수요 증가(70.0%)’, ‘해외 수요 증가(60.0%)’ 등 수요 증가 기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동차 업종은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의 생산 재개에 따른 ‘해외 수요 증가(87.5%)’를 가장 큰 경기 개선 요인으로 꼽았다.  

반면, 비제조업 부문은 전기 대비 0.8p 소폭 하락한 77.2에 그쳤다. 건설(88.3, 8.6p↑), 부동산·임대(76.6, 4.5p↑) 등 일부 업종의 지수는 상승했지만, 운수(74.4, 13.4p↓), 출판·통신·정보(70.3, 10.0p↓)등 업종은 하락했다. 

내수전망지수는 79.0으로 전분기 대비 1.2p 상승했고, 수출전망지수는 77.0으로 4.9p 높아졌다. 전자부품(89.1, 6.4p↓) 업종을 제외한 모든 제조업 부문에서 상승했지만, 비제조업 부문은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하며 업종 간 차이를 보였다. 수출전망지수는 제조, 비제조업 부문 모두 상승했고, 특히 건설(100.0, 30.0p↑), 자동차(95.5, 42.4p↑), 1차 금속(62.7, 7.3p↑) 업종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영업이익전망지수는 전분기 대비 3.2p 상승한 78.5로, 자동차(94.2, 33.1p↑) 업종의 상승세가 가장 컸다. 운수(72.1), 식음료품(66.7) 업종에서는 각각 21.1p, 18.1p 하락했는데, 코로나19확산으로 여객·화물 수송, 외식 수요가 감소한 결과로 보인다고 중견련 관계자는 설명했다.

중견기업의 경영애로요인으로는 ‘내수 부진(62.6%)’, ‘업체 간 과다경쟁(33.6%)’, ‘인건비 상승(32.2%)’, ‘수출 부진(24.8%)’ 등이 꼽혔다.

중견련 관계자는 “경기전망지수 반등은 지난 2017년 3분기 조사 시작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3분기의 기저효과인 측면도 있다”며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중견기업의 경기 회복 기대감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