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CES 2021 결산③]가전쇼에서 주목받은 '폰'…롤러블 등장에 휘둥그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5 00:00:00
CES 기간 중 공개된 'LG 롤러블' 인기
가장 먼저 상용화되는 롤러블폰일 듯
삼성전자도 CES 마지막날 언팩 개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LG전자 프레스 콘퍼런스에 등장한 'LG 롤러블'. 2021.01.11.(사진=LG전자 제공)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올해 CES에서 가장 화제를 모은 제품 중 하나는 LG전자의 새로운 전략 스마트폰인 'LG 롤러블'이다. 세계 최대의 가전박람회에서 5초 남짓 분량의 스마트폰 티저 영상이 뜨거운 관심을 받은 것이다.

그 배경에는 단순한 성능 혁신을 뛰어넘는 폼팩터(form factor, 기기 형태) 혁신이 자리한다. 마치 두루마리 휴지, 상소문처럼 돌돌 말고 펼칠 수 있는 롤러블(rollable, 둘둘 말 수 있는) 디스플레이가 세계인의 이목을 모았다.

LG 롤러블은 지난 11일 LG전자가 진행한 프레스 콘퍼런스 행사 영상에서 약 5초 간 모습을 드러냈다. 당시 영상에는 가로로 스마트폰을 쥔 채 보고 있는 한 사람의 모습이 먼저 등장한다. 이어 스마트폰의 위쪽 화면이 서서히 펼쳐지면서 마치 태블릿 PC처럼 넓은 화면이 된다. 화면은 다시 돌돌 말려 들어가며 원래 크기로 돌아갔다.

이날 티저 영상 외에는 크기, 스펙 등 구체적인 정보는 전혀 드러나지 않았지만 반응은 뜨거웠다. 영상이 공개된 이후 트위터 등에 "멋지다"는 찬사가 쏟아진 것은 물론, 외신들도 잇따라 놀라움 섞인 분석을 내놓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TCL은 이번 CES에서 '17인치 프린티드 OLED 스크롤링 디스플레이'와 '6.7인치 아몰레드(AMOLED,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롤러블 디스플레이'를 공개했다. TCL은 해당 제품들의 구체적 상용화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17인치 OLED 스크롤 디스플레이를 펼친 모습. 사진은 2021.01.13 (사진=TCL의 프레스 콘퍼런스 영상 캡처)

특히 LG 롤러블이 실제로 가장 먼저 사용할 수 있는 롤러블 제품일 것이라는 점에서 더욱 주목받았다.

앞서 중국의 TCL도 이번 CES에서 중 '17인치 프린티드 OLED 스크롤링 디스플레이'와 '6.7인치 아몰레드(AMOLED,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롤러블 디스플레이'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들 제품도 LG 롤러블처럼 돌돌 말거나 펼칠 수 있는 디스플레이로 보여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TCL은 해당 제품들의 구체적 상용화 계획은 밝히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미국 IT 매체 폰아레나는 "TCL, 오포도 롤러블 콘셉트를 공개했지만 상용화 계획을 발표하지 않았기 때문에 LG 롤러블이 세계 최초의 상용화된 롤러블 스마트폰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폴더블(foldable, 접을 수 있는) 스마트폰 시장에 이어 약 2년 만에 특기할 만한 폼팩터의 변화가 LG 롤러블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켰다.

미국 IT 매체 씨넷은 "(LG 롤러블은) 지난 2년간 출시된 휴대폰을 넘어 휴대폰 디자인 진화의 또 다른 한 걸음이 될 것"이라고 평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Samsung Galaxy Unpacked 2021: Welcome to the Everyday Epic)' 초대장

한편 삼성전자 또한 이번 CES 기간의 마지막날에 별도 행사인 '갤럭시 언팩 2021'을 열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보통 매년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직전 언팩을 열고 신형 갤럭시S 시리즈를 선보여왔다.

올해는 MWC가 6월로 미뤄짐에 따라 CES 기간과 맞물려 언팩을 열고 행사 열기를 이어가려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 화웨이의 빈자리를 겨냥하고 애플의 독주를 견제하기 위해 예년보다 한 달가량 서둘러 언팩을 여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삼성전자는 15일 0시(미국 동부 시간 14일 오전 10시) 삼성전자 뉴스룸과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언팩 행사를 진행한다. 지난 11일 공개된 언팩 공식 트레일러 영상은 카메라 모듈의 모습이 드러나는 장면으로 시작하는데, 전작과 차별화한 카메라 디자인과 성능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스마트폰으로 메시지를 주고받는 장면, 조깅하는 장면이 나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특화된 편의 기능과 헬스케어와 관련한 새로운 기능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