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일전기공업 "AI스마트케어시스템, 매출 본격화 기대"

등록 2022.05.17 10:06: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스마트 배전기기 전문 제조기업 제일전기공업은 회사의 미래 전략 사업 영역인 'AI스마트케어시스템' 분야가 수익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17일 밝혔다.

제일전기공업은 해당 분야 개발 착수 후 2년 만인 지난해 1세대 시스템을 개발 완료해 올해 매출이 처음 집계됐다. 오는 2025년에는 200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회사는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며 전방 시장 성장이 예상됨에 따라 AI스마트케어시스템 분야 핵심 기술을 확보하며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삼을 것이라 설명했다. 이를 위해 오는 2026년까지 단계별 기술 고도화와 국내외 시장 확보에 약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자사 센서는 경쟁업체 제품과 비교했을 때 웨어러블 기기 등을 착용하지 않아도 움직임을 감지하는 능동적인 시스템으로, LH 등 국내 건설사 시범 서비스 현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면서 "LH 고령자 복지 주택 공급 사업과 전국 지자체 사업 등에 참여해 본격적인 사업화 성공을 위한 판로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AI스마트케어시스템에는 독거노인이나 치매노인, 맞벌이 부부의 자녀 돌봄 등을 위해 IoT(사물인터넷) 기반의 다중센싱 및 AI 기반 스마트케어 플랫폼이 적용됐다. 플랫폼에 적용된 다중센서는 가정 내 곳곳에 설치돼 고객의 생활패턴과 위험을 감지해 적절한 대응을 돕는 AI스마트케어시스템의 핵심 제품이다.

강동욱 제일전기공업 대표이사는 "오는 2026년까지 예정된 단계별 고도화 계획에 따라 레이더 센서를 이용한 호흡 및 심박 이상 감지 기술, AI테블릿 등을 개발하며 AI스마트케어시스템 분야 기술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 기존 스마트홈 기술과의 연계를 강화하고 사용자 편의성을 확보하는 등 제품 경쟁력을 갖춰 국내외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려 본 사업 분야를 향후 차세대 전략 사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자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