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모비스, 모듈·부품 자회사 2곳 설립…11월 공식 출범

등록 2022.08.18 16:03: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현대모비스가 모듈과 부품 등 제조부문 자회사 2곳을 별도로 새로 설립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18일 모듈과 부품 제조 영역을 전담할 2개의 생산전문 통합계열사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당 법인이 설립되면 현대모비스가 지분을 100% 보유한다.

기존에 생산전문 협력사를 통해 운영해오던 국내 모듈공장과 핵심부품공장이 2개의 생산전문 통합계열사로 각각 통합되는 방식이다. 울산과 화성, 광주 등의 모듈공장 생산조직은 모듈통합계열사로, 에어백·램프·제동·조향·전동화 등 핵심부품공장 생산조직은 부품통합계열사로 재배치된다.

신설하는 모듈통합계열사와 부품통합계열사는 각각 독립적인 경영체제로 운영 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다음달 임시이사회를 열어 신규법인 설립 안건을 최종 승인하고 오는 11월 생산전문 통합계열사를 공식 출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최근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이 같은 중장기 경영전략을 공개하고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이번 통합계열사 설립은 미래 모빌리티 부문과 제조 부문을 분리해 각각의 전문성을 높이고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게 회사 측 입장이다. 이를 통해 유연하고 민첩한 경영환경을 구축하고, 급변하는 모빌리티 패러다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또 생산부문을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경영전략이 글로벌 자동차시장의 추세인 만큼 각 사별 미래사업 핵심 영역을 모회사를 중심으로 이끌고 각 계열사들이 독립적인 핵심부품 전용 공급사로 성장하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계열사가 설립되더라도 현대모비스의 기본적인 사업구조가 바뀌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기존 외부 생산전문 협력사에 의존하던 생산을 계열사화해 제조 역량을 제고할 것"이라며 "주력 제품에 대한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면서 동시에 미래 모빌리티 대응을 위한 핵심기술과 신제품 개발을 가속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