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카카오엔터, '좋아하면 울리는' 세계관 담은 작품 5개 공개

등록 2022.12.09 10:28: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천계영 작가 웹툰 '좋아하면 울리는' 세계관 확장
5개 작품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웹툰 통해 연재

associate_pic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웹툰 ‘좋아하면 울리는(이하 좋알람)’ 세계관을 공유하는 5개 웹툰과 웹소설 작품이 카카오페이지, 카카오웹툰을 통해 연재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카카오엔터)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은수 기자 =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웹툰 ‘좋아하면 울리는(이하 좋알람)’ 세계관을 공유하는 5개 웹툰과 웹소설 작품이 카카오페이지, 카카오웹툰을 통해 연재된다고 9일 밝혔다.
 
웹툰 ‘좋아하면 울리는’은 출판 만화 시절부터 ‘언플러그드 보이’, ‘오디션’ 등 무수한 히트작을 기록한 천계영 작가의 최신작이다. 반경 10m 이내에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존재하는 세계를 기반으로 펼쳐지는 주인공 조조, 선오, 혜영의 성장과 사랑 이야기를 그렸다.

원작인 웹툰 ‘좋알람’은 국내 누적 조회수 6억뷰 이상, 일본 픽코마 누적 조회수 1억뷰 이상, 중국에서도 누적 조회수 56억뷰 이상을 기록하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김소현, 송강 주연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 1, 2가 전세계에 방영되어 호응을 얻었으며, 시즌1은 2019년 한국 넷플릭스에서 가장 사랑받은 작품 8위에도 선정됐다.

이번에는 천계영 작가와 피플앤스토리 출판사 소속의 5명 작가가 의기투합해 ‘좋알람’ 작품 세계관을 공유하는 웹툰과 웹소설을 제작했다. 작품은 웹소설 ‘백일홍 스캔들’, ‘울리는 사이’, 웹툰 ‘날 울리지 마’, ‘네 이웃에게 친절하라’, ‘초록빛 아래서’ 5개로 8일 저녁 카카오페이지, 카카오웹툰을 통해 전격 공개됐다.

천계영 작가는 “‘좋아하면 울리는’을 사랑하는 독자들을 위한 선물로 ‘좋알람’ 유니버스를 생각하게 됐다. 좋알람의 세계관을 다양한 장르에 접목한다면 어떨까? 다른 작가들의 작품에 좋알람 앱이 작동한다면 어떨까?에서 출발한 프로젝트”라며 “여러 작가님들의 무한한 상상력이 더해진 스토리에 장르적 지평도 다양하게 확대된 좋알람 세계관이 많은 독자들에게 흥미로운 이야기로 다가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cho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