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황우여 "국민 함께하는 전대여야"…오늘 '민심 20~30% 반영' 확정

등록 2024.06.13 09:28:33수정 2024.06.13 10:48: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인 지도체제' 무산에 "반드시 도입했어야…차후 논의"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06.10.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06.10.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최영서 한재혁 기자 =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오늘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전당대회 룰 개정을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파리올림픽 이전인 7월23일에 전당대회를 치르려면 법정(당헌당규) 시한이 (오늘로) 40일이 딱 남는다"며 "한치의 오차도 없어야 가능한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 비대위에서 확정하면 전국위원회에 상신해 최종 결정을 보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전대는 당원은 물론 국민 모두가 함께 하는 아름다운 대회여야 한다"며 "민심을 반영하려는 열린 정당의 요구와 당원 배가 운동을 앞두고 당원들의 사기를 진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공존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적절한 방안이 되도록 비대위원들과 심도있는 논의를 해 결정하겠다"고 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황 위원장은 "여러 현실이 제 눈에 들어왔다"며 "내부적으로는 보수가 추구하는 철학과 가치의 공유를 확대하여야 되겠고 정책연구와 전략수립기능을 보강하는 것도 시급하다"고 짚었다.

또 "여의도연구원의 개편과 연수원의 재건을 통한 당원 교육강화 홍보기능 활성화가 또한 시급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무엇보다도 우리 여당이 된 후에 (2년 동안) 당 지도부가 6번 교체되고 사무총장은 대행체제까지 치면 8번이나 바뀐 점이 당의 혼란과 당력 약화에 가장 중요한 원인"이라며 "이번 당헌당규 개정에 당의 안정화 방안을 반드시 도입해야 된다고 생각했지만 환경이 여의치 못하고 시간이 촉박하여 차후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야 하겠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도 언급했다.

앞서 황 위원장이 띄운 당헌당규 개정 특별위원회는 전날 마지막 회의를 마쳤지만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하고 최종 결정을 비대위에 미뤘다.

비대위와 특위 내에서는 전당대회 경선 룰을 현행 당원 100%에서 70%로 줄이고 민심 30%를 반영하자는 의견이 우세했으나, 원내 의원들은 민심을 20%만 반영하자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당대표 궐위 시 2인자가 대표직을 승계하도록 한 '2인 지도체제'는 당 안팎의 반발에 부딪혀 무산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