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슈퍼캣-네이버제트, 메타버스 합작법인 설립…NFT 활용

등록 2021.11.30 14:21: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운영 위한 합작법인 설립 계약
도트 그래픽으로 구현…웹 기반으로 가볍고 빠른 작동
게임 개발과 수익화 기능 제공 예정
NFT 활용, ZEP 거버넌스 토큰 상장 계획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슈퍼캣과 네이버제트가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을 위해 손을 잡는다.

슈퍼캣은 네이버제트와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서비스를 위한 조인트 벤처 ’ZEP(젭)’ 설립에 관한 합작 투자계약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와 함께 사명과 같은 이름의 메타버스 플랫폼 ‘ZEP’의 베타버전을 공개했다.

슈퍼캣은 인기 모바일 MMORPG ‘바람의나라: 연’을 개발한 게임사다. 게임 제작 툴인 '네코랜드'를 서비스하며 오픈 플랫폼 운영 경험을 쌓은 바 있다.

네이버제트는 2억 5000만 명에 달하는 회원을 보유한 아시아 최대의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 운영사다. 메타버스 플랫폼 서비스 노하우를 폭넓게 갖고 있어 양사의 폭발적인 시너지가 예상된다.

베타버전으로 공개된 메타버스 플랫폼 'ZEP'은 사용법이 간단해 다양한 연령층이 쉽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ZEP’은 웹 기반으로 작동해 다운로드, 설치 등의 과정 없이 URL 클릭 한 번으로 빠르고 간단한 접속이 가능하다. 특히 슈퍼캣이 보유한 대용량 트래픽 처리 기술을 활용해서 최대 5만명의 유저가 한 공간에 동시 접속할 수 있게 한 점이 특징이다.

‘ZEP’은 업무와 회의를 비롯한 각종 모임을 풍성하고 재미있게 만들어주는 오픈형 메타버스 플랫폼을 지향한다. 베타버전에서는 가상 오피스 구축, 화상 회의 등의 기능을 선보였다. 다양한 업무 툴을 연동한 실시간 협업도 편리하게 진행할 수 있다. 해당 기능들은 제한 없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슈퍼캣의 노하우를 살린 2D 도트 그래픽도 인상적이다. 다양한 맵이 구현돼 사용 목적에 맞게 선택할 수 있고, 자유로운 커스터마이징까지 가능하다.

슈퍼캣의 색깔을 살린 게임 기능도 담긴다. 여러 사람과 실시간으로 다양한 게임을 즐기는 것은 물론, 200명이 함께 단체 게임을 활용한 워크숍을 진행할 수 있다.

또한 ‘ZEP’ 사용자가 ‘ZEP 스크립트’와 슈퍼캣의 수만 가지 도트 그래픽 자산을 활용해 독자적인 게임을 개발하고 ‘ZEP’ 내의 앱 마켓에 출시해 수익화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될 예정이다. 추후 NFT(대체불가토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ZEP 거버넌스 토큰을 상장할 계획도 갖고 있다. 이를 통해 사용자가 만든 콘텐츠를 NFT로 교환해 수익화하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김영을 슈퍼캣 대표는 "슈퍼캣은 네이버제트와 조인트 벤처를 설립하고 새로운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해 이용자 모두가 연결되는 긍정적인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김대욱 네이버제트 대표는 "협업용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방면으로의 확장은 제페토에게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 다양한 시도들을 통해 더욱 포괄적인 메타버스 세계관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