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지원 "같이 술 마셔" 윤석열 "마신 적 없다"…진실 공방

등록 2021.09.15 11:29:26수정 2021.09.15 11:34: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석열 측, 朴제보 개입 가능성 제기
박지원 "밖에서 말하면 누가 손해냐"
"여러 사람 만나, 尹과 술 많이 마셔"
尹은 "개인적, 공적 술 마신 적 없어"
"기억 술자리 있으면 동석자 말해라"
논란 전이…尹·洪 공방, 공수처 수사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이무열 기자=지난 1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경북 안동중앙신시장을 찾아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2021.09.13. lmy@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박지원 국정원장이 윤 전 총장 시절 검찰의 '고발 사주' 제보 공모와 관련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제보자 조성은씨 만남에다 제3자 동석 의혹까지 더해지면서 논란이 확산되는 모양새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전 총장 측은 박 원장과 조씨가 지난달 11일 롯데호텔 만남 등을 토대로 제보 개입 의혹을 연일 제기하고 있다. 특히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 측근의 제3자 동석 의혹까지 거론하면서 '제보 사주' 프레임을 짜고 있다.

윤석열 캠프 측 김용남 전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식사는 둘이 했을 가능성이 있더라도 이후에 국정원에서 사용하는 안가로 이동했는지 여부, 또 이동을 만약에 했다면 그 안가에서 다른 참석자가 있었는지 여부는 사실 야당에서 파악하기 상당히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앞서 당사자인 박 원장과 조씨는 "두 명이 만났다"는 입장를 내놓았다. 박 원장은 만남에서 이뤄진 대화는 사적인 내용으로 제보 관련 부분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동석자로 거론했던 홍 의원 측 인사도 조씨와 일면식 없고, 박 원장은 만나본 적 없으며 당일 호텔 방문 사실도 없다고 부인했다.

박 원장은 조씨가 만남 전날인 8월10일 관련 자료 106건을 캡처했다는 정황에 대해서는 "조성은에게 물어보라"며 거리를 뒀고, 조씨는 "코치를 받기 위해서라면 만남 후 확보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지난달 27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8.27. photo@newsis.com

박 원장과 윤 전 총장 사이 설전도 점입가경이다. 박 원장은 "밖에 나가서 말하고 다니면 누가 손해냐"며 윤 전 총장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윤 전 총장 쪽에서는 "말 못하는 것 있으면 다 까라"면서 응수했다.

박 원장은 CBS, 경향신문 등 언론과의 통화 및 인터뷰에서 "왜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느냐. 내가 국정원장하면서 정치개입 안 한다고 입 다물고 있는 것이 본인한테 유리하다. 내가 나가서 불고 다니면 누가 유리하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저하고 개인적인 그런 관계가 있기 때문에, 신뢰가 있기 때문에 나는 한 번도 나쁘게 얘기한 적이 없다. 그런데 그런 식으로 얘기하다니"라면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문제를 거론하며 윤 전 총장을 압박하기도 했다.

또 "나는 여야 가릴 것 없이 여러 사람을 만난다", "윤 전 총장은 검찰청 내부 사람하고만 밥을 먹었냐. 저와도 술을 많이 마셨다" 등의 발언으로 윤 전 총장의 신경을 건드렸다.

반면 윤 전 총장은 조선일보 등 언론을 통해 "개인적으로든 공적인 자리에서든 박 원장과는 함께 술을 마신 적이 없다"면서 박 원장의 '술자리' 주장을 반박했다.

또 "아는 국회의원 남편상과 박 원장 부인상 때 상갓집에서 두 번 만난 적 있는데 그때도 같이 술잔을 기울인 건 아니었다", "기억 못하는 술자리를 박 원장이 기억하고 있는 게 있다면 동석자가 누군지 말해주기 바란다"고 박 원장을 몰아세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지난 13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관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김웅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3. photo@newsis.com

또 "국정원장 자리에서 그러지 말고 민간인 신분으로 한 번 다 공개해 보라", "나에 대해 아는데 말 못하는 게 있으면 다 까고 이왕 까는 거 빨리 좀 털어놨으면 좋겠다"며 박 원장을 자극했다.

윤석열 캠프 측에서도 박 원장 입장에 대해 "윤 예비후보에 대한 공갈, 협박은 물론이고 국정원법이 금지하는 정치 개입", "박 원장은 가지고 있다는 자료를 모두 공개하라"고 목청을 높였다.

진실 공방은 윤 전 총장과 홍 의원 사이 충돌로 옮겨지는 모양새다.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도 고발 사주 관련 의혹들은 주요 격돌 지점이 되기도 했다.

고발사주 의혹은 수사단계에 있다. 현재 사안 본류로 평가되고 있는 고발 사주 의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가 맡아 수사하고 있다.

공수처는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공무상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수사 중으로 알려졌으며,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 절차가 이뤄졌다.

제보 개입 의혹에 관해서는 지난 13일 윤 전 총장 측이 공수처에 박 원장, 조씨, 성명 불상자 1인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있다는 취지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