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전술핵 요구' 발언에 中 발끈 "무책임한 행위"

등록 2021.09.23 21:10:43수정 2021.09.23 21:18: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외교부 대변인 "韓 정객, 핵 언급은 책임감 있는 행위 아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공약으로 미국에 전술핵 배치를 요구하겠다고 발표한데 대해 중국 정부가 발끈하고 나섰다.

23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자오리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의 한 대선 후보가 당선되면 미국에 중요한 무기(전술핵)를 배치해 달라고 요구하겠다'는데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한반도 문제와 핵 관련 사안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고 답했다.

이어 자오 대변인은 "해당 한국 정객이 한반도 핵 문제에 대해 이러쿵저러쿵하는 것은 책임감 있는 행위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2일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하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에 대처하기 위해 한미 확장억제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 간에 미 핵무기 투발 전략자산(ICBM, SLBM, 전략폭격기 등) 전개 협의절차를 마련하고, 정례적인 핵무기 운용 연습을 시행하겠다는 공약도 내놓았다.

또 한미 확장억제 강화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안전이 위협받을 경우 전술핵 배치·핵공유 등을 미국에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