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브라질 집단면역 시도는 고의적 살인"…의회, 대통령 기소 권고

등록 2021.10.20 09:21:11수정 2021.10.20 09:2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야당 주도해 작성한 상원위원회 보고서에서
"30만명 대통령 때문에 숨졌다" 주장
인구 절반 줄어든 아마존 원주민 집단학살 혐의도
실제 기소로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내년 대선에서 보우소나르 재선 어려워질 수도

associate_pic

[상파울루=AP/뉴시스] 6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코로나19로 숨진 희생자 추모 행사가 열려 참가자들이 희생자들을 상징하는 바람개비로 장식된 골목에서 추모 춤을 추고 있다. 브라질의 코로나19 감염률과 사망자 수는 감소했지만 현재 사망자 수가 59만9414명으로 곧 6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2021.10.07.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브라질 의회가 자이르 보우소나르 대통령이 집단면역을 통해 브라질 경제 회복을 시도하다가 실패하는 과정에서 고의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국에 확산되도록 방치해 수십만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할 것을 권고할 예정이라고 미 뉴욕타임스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의회 패널 보고서 요약본을 사전에 입수해 검토했다면서 보우소나르 대통령 이외에도 그의 아들들과 전현직 당국자 69명도 함께 기소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브라질의 정치 상황을 감안할 때 야당 의원 7명을 포함해 11명으로 구성된 패널의 권고가 실제로 범죄혐의 기소로 이어질 지는 불투명하다고 NYT는 예상했다.

NYT는 그러나 보고서의 권고가 코로나 팬데믹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은 지도자에 대한 깊은 분노를 반영하고 있다면서 내년 재선 여부를 결정하는 선거를 앞두고 보우소나르 대통령의 인기를 떨어트리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1200페이지에 달하는 패널 보고서는 코로나로 숨진 브라질 시민중 절반에 달하는 30만명의 사망이 보우소나르 대통령의 잘못된 정책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브라질 당국이 대통령을 투옥해야 한다고 적시하고 있다고 패널에 소속된 2명의 상원의원이 전했다.

보고서 작성을 이끈 레난 칼레이로스 상원의원은 "많은 사람들이 숨지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 그(보우소나르)가 대량사망을 악화시킨 책임이 있다고 확실하다"고 말했다.

보우소나르 대통령은 팬데믹이 시작된 초기부터 바이러스의 위험성을 축소하기에 급급했었다. 전세계 각국 국경을 봉쇄하고 브라질 병원이 환자로 넘쳐나는데도 대중집회를 열도록 권장하고 마스크 사용을 반대했다. 스스로 백신 회의론자를 자칭하면서 자신을 무책임하다고 비난하는 사람들을 공격했다.

보고서는 그같은 행동이 대량 살륙을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보우소나르 대통령실은 상원의 조사에 대해 정치적 동기가 있는 것이라고 비판해왔다. 보우소나르 대통령은 보고서 내용이 알려진 직후 기자들에게 "내가 살인자로 기소된 걸 아느냐"고 말하고 뒤에 칼레이로스 상원의원을 "지저분하다"고 욕했다.

의회 보고서는 상원의 코로나19 특별위원회가 50여 차례의 청문회를 개최하는 등 6개월 동안의 조사를 거친 끝에 펴내는 것이다.

보고서는 보우소나르 대통령이 코로나로 인해 몇 개월 사이 인구가 절반으로 줄어든 아마존지역 원주민을 "집단 학살"했다고 비난했다.

또 보우소나르 대통령이 하이드록시클로로킨과 같이 효능이 없다는 것이 드러난 뒤에도 사용하도록 밀어부쳤고 화이자사로부터 100통 이상의 이메일을 받았으면서도 백신 사용을 한달 이상 지연시키고 대신 효과가 떨어지는 인도산 백신을 비싸게 사들였다고 지적했다. 인도산 백신 구입은 뒤에 취소됐다.

칼레이로스 상원의원은 브라질 법률에 따르면 "방치에 의한" 살인을 기소하는 것이 가능하다면서 보우소나르 대통령을 살인 및 원주민 집단학살 혐의로 기소하는 것이 정당하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그밖에 보우소나르 대통령에게 "인류에 대한 범죄" 혐의도 적용하고 있다. 보고서가 승인되면 브라질 대검찰청이 30일 이내에 소추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브라질 하원도 보우소나르 대통령 등에 대한 기소에 동의해야 하지만 하원은 보우소나르 지지자가 장악하고 있고 보우소나르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이 소추결정을 내릴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뉴욕타임스는 현지 전문가를 인용해 전했다.

칼레이로스 상원의원은 검찰이 소추를 기피한다면 상원 위원회가 직접 브라질 대법원과 헤이그 국제사법재판소에 기소하는 등 다른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 발간으로 전에 없던 정치적 분쟁이 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대통령 선거가 임박해 오래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NYT는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