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마스턴프리미어리츠, 증권신고서 효력발생…"상반기 내 상장"

등록 2022.04.18 10:18: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마스턴프리미어리츠는 금융위원회에 제출한 증권신고서의 효력이 17일 발생해 본격적인 공모절차에 돌입했다고 18일 밝혔다.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마스턴프리미어리츠의 공모가는 5000원, 공모주식수는 1186만주로 이번 공모를 통해 593억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다음달 2~3일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의 수요예측을, 12일~13일 일반투자자 대상의 청약을 진행한다. 대표주관회사는 삼성증권이다.

마스턴프리미어리츠는 프랑스 아마존 물류센터(노르망디, 남프랑스), 인천 항동 스마트물류센터, 프랑스 크리스탈파크 오피스 등을 기초자산으로 보유하고 있는 리츠다.

회사 측에 따르면 프랑스에 위치한 자산군은 장기 임대차 계약이 상업용 부동산 임대료 지수(ILAT)에 연동되도록 체결돼 있다. 부동산 임대료 지수가 물가상승지수에 기반해 산정되기 때문에 인플레이션 국면에서 추후 배당수익률 상승도 기대할 수 있다.

프랑스 아마존 물류센터는 글로벌 기업인 아마존이 임대율 100%로 임차 중이며, 12년 선임대차계약을 완료했다. 인천 항동 스마트물류센터는 쿠팡이 임대율 100%로 임차 중인 신축 저온 물류센터다. 프랑스 크리스탈파크 오피스는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 에스티로더(ESTEE LAUDER) 등 글로벌 기업들이 본사로 사용 중인 오피스 빌딩이다.

리츠의 자산관리회사(AMC)인 마스턴투자운용은 지난 2010년부터 리츠, 펀드 등을 통해 다양한 섹터에 대한 투자를 성공시킨 부동산 운용사다. 올해 1분기 기준 누적운용자산(AUM)은 약 30조원에 달한다.

김대형 마스턴투자운용 대표이사는 "출범 초기부터 글로벌 선진 운용사와 함께 밸류애드(Value-add)와 오퍼튜니스틱(Opportunistic) 투자를 통해 차별화된 역량과 여러 섹터에 대한 전문성과 노하우를 쌓아왔다"며 "성장 지역과 섹터에 선제적으로 진입해 마스턴프리미어리츠를 한국을 대표하는 상장 리츠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