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英 5G 장비도 따낼까
"유럽 사업자와 논의 활발"

삼성전자가 영국의 5세대(G) 통신망 구축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영국 정부가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의 5G 통신 장비를 자국에서 퇴출시키로 한 상황에서 삼성이 5G 장비를 따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김우준 삼성전자 부사장은 이날 영국 하원 위원회에 출석, 삼성이 영국에 5G 통신망 장비를 제공할 수 있는지 묻는 질문에 "당연히 할 수 있다"고 답했다. 김 부사장은 삼성전자가 통신망 장비 공급과 관련해 유럽 사업자들과 활발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기존 기술이 아닌 4G, 5G, 6G에 투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영국은 화웨이 5G 장비를 단계적으로 걷어내기로 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르면 연내 5G 통신망에서 화웨이 장비를 철거하는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앞서 영국은 지난 1월 화웨이를 배제하라는 미국의 압박에도 2023년까지 비핵심 부문에서 점유율 35%를 넘지 않는 조건으로 화웨이를 5G 네트워크 장비 공급자로 선정했다. 하지만 미국의 수출 규제로 화웨이의 사업지속 가능성에 의문이 제기되면서 방향을 틀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하원에 함께 출석한 영국 통신사업자인 보다폰과 BT 관계자는 화웨이 장비를 자사 네트워크에서 제거하는데 5년 이상이 걸리며 수억~수십억 파운드가 필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올리버 다우든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장관은 5G 통신망 구축에 중국 화웨이를 배제하는 대신 삼성전자와 일본 NEC가 참여하길 바란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와 NEC가 쉽게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무역과 금융 우대조치 등을 포함해 신규진입 기업 비용을 줄이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도 했다.

섹션별 기사
산업/기업
건설부동산
유통/
생활경제
패션/뷰티
음식/맛집
창업/취업
자동차
항공
중기/벤처
IT
해양수산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7/11 04시 기준

한국

확진 13,289

완치 12,065

사망 287

세계

확진 12,524,973

사망 559,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