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발사주' 제보 조성은, 공수처 참고인 조사후 귀가

등록 2021.09.27 18:06:15수정 2021.09.27 18:10: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검찰, 野에 고발장 전달' 의혹 제보한 인물
9일 '텔레그램 메시지' 제출…공수처, 입건
메시지 진위 여부 조사…손준성 곧 부를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2021.09.10. (사진=뉴시스DB)

[과천=뉴시스] 김재환 김지훈 하지현 기자 =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해당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씨를 조사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오후 5시50분께까지 조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조씨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지난해 4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으로 근무하던 시절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범여권 인사에 관한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제보한 인물이다.

앞서 공수처는 해당 의혹에 관한 사건을 접수한 뒤 지난 9일 조씨로부터 고발장의 전달 정황이 담긴 텔레그램 메시지 내역 등을 제출받았다. 이후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 검사를 입건한 뒤 지난 10일 대대적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공수처는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하며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했다. 조씨는 앞서 공수처에 자신의 휴대전화 2대와 USB를 제출하고 포렌식에 참관한 적은 있으나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공수처는 조씨를 상대로 김 의원이 손 검사로부터 받은 고발장 등을 건넨 게 맞는지 등 관련 경위를 확인했을 것으로 보인다.

조씨가 제출한 텔레그램 메시지에는 '손 준성'이라는 인물이 김 의원에게 범여권 인사에 관한 고발장 및 첨부자료를 보낸 정황이 담겨 있다. 다만 조씨는 김 의원과 해당 대화를 나눈 텔레그램 채팅방은 폭파한 상태이며, 그 전에 메시지를 옮겨 놓은 다른 휴대전화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이번 참고인 조사로 고발장의 전달 경로가 보다 확실해졌다고 판단하면 전달자로 지목된 손 검사와 김 의원을 잇따라 조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발장 작성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당시 수사정보정책관실 관계자도 소환 대상으로 점쳐진다.

이 밖에 조씨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과 함께 '고발사주 의혹' 제보에 배후가 있을 것이라는 의혹으로 공수처에 고발된 상태이기도 하다. 공수처는 이 사건을 아직 입건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이날 조사에서 조씨가 관련한 입장을 언급했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한편 조씨는 지난 3일께 해당 의혹에 관한 진상조사를 진행 중인 대검 감찰부에도 텔레그램 메시지 등 자료를 제출한 바 있다.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최창민)는 지난 16~17일 조씨를 불러 압수물 포렌식 과정에 참관시키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jikime@newsis.com, judy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