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9528명 확진 '전주보다 2307명 증가'…재유행 위기 고조(종합)

등록 2022.07.01 10:16: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망 8명…위중증 56명, 사흘째 50명대
해외유입 146명, 8일 연속 세 자릿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지난달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검사를 받기 위해 QR코드를 촬영하고 있다. 2022.06.17.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연희 구무서 김지현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전주 대비 증가세를 보이면서 재유행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정부는 이날부터 코로나19 진료 의료기관을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로 통합하고, 검사와 처방, 진료 등을 한 곳에서 진행할 수 있도록 할 방치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9528명 늘어 누적 1836만8857명으로 집계됐다.

일주일 전인 지난달 24일 7221명과 비교하면 2307명 증가한 수치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지난 14주간 감소세를 이어오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번주 들어 다시 증가하고 있다. 변이 검출률이 높아지고, 재감염도 늘고 있다"며 "정부는 휴가철 이동량 증가 등으로 방역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가정하에 의료대응체계를 보다 신속하게, 빈틈없이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신규 확진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 2453명, 서울 2333명, 인천 436명 등 수도권에서 5222명(55.7%)이 확진됐다.

비수도권에서는 4160명(44.3%)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부산 586명, 경남 542명, 경북 453명, 대구 414명, 충남 317명, 울산 290명, 충북 253명, 전북 249명, 강원 236명, 전남 224명, 대전 208명, 광주 167명, 제주 167명, 세종 54명 순이다.

국내발생 사례는 9382명이다. 이 중 60세 이상 고령자는 1258명(13.4%), 19세 이하 소아·청소년은 1703명(18.2%)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46명으로 8일째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이 중 8명은 공항·항만 등 검역 단계에서 확인됐다.

코로나19 사망자는 8명 증가해 누적 2만4555명이 됐다.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뜻하는 치명률은 0.13%를 유지했다. 신규 사망자 중 5명은 60대 이상 고령층이며 40대와 9세 이하에서 각각 1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9세 이하 누적 사망자는 24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난 56명으로 사흘째 50명대를 나타냈다. 48명이 60대 이상 고령층이며 40대 4명, 50대 2명, 10대와 9세 이하에서 각각 1명이 위중증 치료를 받고 있다. 새로 입원한 확진자는 전날보다 2명 줄어든 52명이다.

지난 30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5.7%로 여유를 보이고 있다. 수도권 가동률은 5.0%, 비수도권은 7.7%다. 준-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8.2%,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4.6%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대상자는 4만6873명이다. 전날 9448명이 신규 재택치료자로 배정 받았다. 의료기관의 모니터링 대상인 집중관리군은 1898명이다.

재택치료 집중관리군 관리의료기관은 전국에 844개소가 있다. 24시간 운영되는 의료상담센터는 232개소가 운영 중이다.

코로나19 유증상자와 확진자가 진료를 받을 수 있는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1만2601개가 있다. 정부는 호흡기전담클리닉, 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 외래진료센터로 세분화됐던 기존의 코로나19 환자 진료기관을 이날부터 통일해 운영한다.

이 중 코로나19 검사와 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6206개가 운영 중이다. 정부는 원스톱 진료기관을 향후 1만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재고량은 78만2208명분이다. 팍스로비드 70만4407명분, 라게브리오 7만7801명분이 남아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nowest@newsis.com,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