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법사위 시작부터 고성·막말…"누구세요" "공부는 내가 더 잘해"

등록 2024.06.25 11:39:49수정 2024.06.25 14:22: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정청래 위원장·여 유상범, 언쟁 이어져

정 "필요한 경우 퇴장까지 시킬수 있어"

여 박형수 "이런 위원장 처음 봐…유감"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정청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건을 상정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4.06.14.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정청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건을 상정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4.06.14.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 이승재 기자 = 25일 국회 정상화 이후 여당 의원들이 처음 참석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시작부터 고성과 막말로 얼룩졌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회의 시작과 함께 정청래 법사위원장에게 의사일정과 관련된 간사 간 사전 합의가 없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이 부분에 대해 협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 위원장은 "위원장 제지에 따라 달라"며 회의 진행을 강행했다. 그간 여당이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기 때문에 여당 간사 임명에 관한 위원회의 의결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유 의원의 항의가 계속되자 정 위원장은 "그런데 위원님 성함이 어떻게 되느냐. 누구세요"라고 쏘아붙였고, 유 의원은 "위원장님 성함은 어떻게 되느냐"고 받아쳤다.

언쟁은 한동안 이어졌고 이 과정에서 정 위원장은 "어디다 대고 반발이야"라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후 여당 의원 측에서는 의사진행발언을 요구했고, 야당 의원 측에서도 고성이 터져 나오자 정 위원장은 정회를 선포했다.

정회 이후 정 위원장과 유 의원이 대화를 나눴지만, 상황이 해결되지는 않았다.

유 의원은 "위원장 마음대로가 국회법인가. 국회법에 위원장 마음대로 하라고 돼 있나"라고 발언했다.

그러자 정 위원장은 "국회법대로 하는 거다. 국회법 공부 좀 하고 오세요"라고 했고, 유 의원은 "공부는 내가 좀 더 잘했지 않겠나"라고 했다.

회의 속개 이후에도 양측의 신경전은 지속됐다.

정 위원장은 "국회법에 따르면 위원장은 의사진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 때로는 발언을 제지하거나 중지할 수 있고 필요한 경우에는 퇴장까지 시킬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웬만하면 그렇게까지는 하지 않을 생각이지만 극심한 혼란이 야기되거나 의사진행을 도저히 할 수 없게 특정 의원이 방해할 경우에는 국회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발언 중지권과 퇴장권까지 행사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형수 국민의힘 의원은 "국회에 들어온 지 5년째인데 위원 발언이 적절하지 않으면 퇴장시킬 수 있다고 의사진행하는 위원장은 처음 본다"며 "같이 노력하고 협조하자는 게 위원장으로서 제대로 된 의사진행이다. 그 부분에 대해 유감"이라고 언급했다.

야당에서는 그간 국회 상임위 운영을 거부한 여당의 사과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박은정 조국혁신당 의원은 "오늘 다행히 출석은 했지만 인사말씀 중에 한번도 국민들에게 출석하지 않은 부분에 대한 사과가 없었다"며 "그동안 법사위에 제대로 참석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 사과할 수는 없는지 정 위원장께서 발언 기회를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장동혁 국민의힘 의원은 "원 구성 협상에 대해 드리고 싶은 말씀도 많이 있지만, 어찌 됐든 원만하게 일찍 협의를 마치지 못하고 제때 상임위에 출석하지 못한 것들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늦게 참석한 만큼 앞으로 국민들을 위해서 더 열심히 민생을 챙기고 더 열심히 활동하겠다는 약속의 말씀도 드린다"며 "국회의장, 법사위원장, 운영위원장 그 어떤 것도 가져오지 못했지만, 누군가를 지키기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들을 지키기 위해서 민생을 챙기기 위해서 부족한 힘이나마 최선을 다해서 상임위 활동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