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아시아/오세아니아

치킨 시키니 '바싹 튀긴 행주' 배달한 업체 "정말 역겨워"(영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08 16:42:28  |  수정 2021-06-08 19:47:15
associate_pic
2일 알리그 페레스가 배달받은 '행주 튀김' (사진: Alique Perez/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지은 인턴PD, 양혁규 인턴PD = 필리핀 유명 프랜차이즈서 배달시킨 후라이드 치킨에서 바싹 튀겨진 행주가 나와 소비자가 아연실색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2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 인근 타기그에 거주하는 알리그 페레스가 현지 유명 프랜차이즈 '졸리비'에서 치킨을 주문했다가 '행주 튀김'을 받는 황당한 일을 겪었다.

페레스는 아들과 함께 주문한 후라이드 치킨을 먹으려다 유난히 묵직한 조각을 발견했다. 이상함을 느낀 페레스는 곧바로 튀김옷을 벗겼고 그 안에는 치킨이 아닌 민트색 행주가 있었다.

페레스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행주 튀김’ 영상과 사진을 올렸고, 해당 영상이 급속히 확산되며 논란이 커졌다.

영상에는 튀김옷 안에 단단히 뭉쳐친 민트색 행주가 고스란히 담겼다. 페레스는 "어떻게 행주를 반죽에 넣고 튀길 수 있나?", “정말 역겹고 창피하다”, “최악의 경험”이라는 말을 덧붙이며 분통을 터뜨렸다.
영상을 시청한 현지 누리꾼들도 "이건 소송감이다", "다시는 예전처럼 치킨을 먹을 수 없을 것 같다", "즐겨 먹던 곳인데 안타깝다"며 공감했다.
associate_pic
(사진: Alique Perez/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영상이 9만 회 가까이 공유되고 누리꾼들의 비판 세례가 이어지자 본사는 해당 매장을 폐쇄하고 공식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졸리비' 본사 측은 "문제가 발생한 매장에 대해 철저히 조사했고 우리 프랜차이즈가 추구하는 식품 관리 체계와 동떨어진 모습에 유감스러웠다"며 "당분간 해당 매장을 폐쇄하고 다시는 같은 문제가 벌어지지 않도록 재교육하겠다"고 밝혔다.

wldms6653@newsis.com, sheephk017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