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 바이러스"
시진핑 "냉전 벌일 뜻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연설에서 중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에 관한 언급은 없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진행한 제75차 유엔 총회 정상 연설에서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China virus)라고 부르며 "이 전염병을 세계에 퍼뜨린 국가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 바로 중국"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러스 초반 중국은 국내적으로 여행을 금지했지만 중국을 떠나는 비행편을 허용해 세계를 감염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 정부와 사실상 중국 통제를 받는 세계보건기구(WHO)는 사람간 전파 증거가 없다고 거짓 선언을 했다"며 "그들은 무증상자는 질병을 퍼뜨리지 않을 것이라고 거짓을 말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외에도 '미국 우선주의' 기조를 재차 강조하면서 "당신의 국민을 돌봐야만 협력의 진정한 기반을 찾을 수 있다"며 "나는 자랑스럽게 미국을 우선하고 있다. 당신 역시 당신 나라를 우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 연설에 앞선 소개문에서 "북한에 대한 대통령의 두려움 없는 비전은 놀라운 진전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지도자를 만난 최초의 미국 대통령"이라며 "북한에 포로로 잡혀 있던 미국인들이 집으로 돌아왔고, 새로운 핵 실험도 장거리 미사일 실험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역내 외교적 온도가 극적으로 내려갔다.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오는 영속적 합의를 위한 문을 열었다"고 강조했다.

섹션별 기사
국제기구
미주
유럽
중국
일본
아시아/
오세아니아
중동/
아프리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9/23 05시 기준

한국

확진 23,106

완치 20,441

사망 388

세계

확진 31,678,765

사망 972,7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