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적 진전 있어야 대화
 대선 전 북미회담 어려워"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11월 미 대선 전 3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에 회의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선의 이익'을 찾을 것으로 기대하기도 했다. 미국 뉴욕소재 이코노믹클럽이 15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게재한 동영상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화상 인터뷰에서 '북한과 관련해 최근 조용하다. 북한과의 대화전망 및 관계를 어떻게 보나'란 질문에 "공개적으로 알려진 것보다 많은 대화가 워싱턴과 평양 간에 벌어지고 있다. 너무 늦지 않게 고위급 논의를 갖게 되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11월 대선 전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만나는 데 대해선 "지금이 7월이다. (대선 전 회담이 열리지는) 않을 것같다(unlikely). 하지만 적절한 상황에서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국민들과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의 최선의 이익을 찾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 정치매체 더 힐과의 인터뷰에선 추가적인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북한이 '혼재된 신호'를 보내면서 미국과 관여하지 않기로 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진실은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1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제시된 결과를 달성하는 데 우리가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다는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만 정상회담에 관여하길 원한다는 것 이라고 말했다.

섹션별 기사
국제기구
미주
유럽
중국
일본
아시아/
오세아니아
중동/
아프리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7/16 10시 기준

한국

확진 13,612

완치 12,396

사망 291

세계

확진 13,689,855

사망 586,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