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미일 외교장관 "러북 군사협력 우려…안보리 위반 단호 대응"

등록 2023.09.23 09:14:40수정 2023.09.23 09:20: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러북 협력에 국제사회 긴밀 공조

3국 재외공관 간 협력 추진 평가

[서울=뉴시스]박진 외교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및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대신과 약식 회의를 가졌다. (사진=외교부 제공) 2023.09.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진 외교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및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대신과 약식 회의를 가졌다. (사진=외교부 제공) 2023.09.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유엔총회 계기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및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대신과 약식 회의를 갖고 한미일 협력과 역내 정세에 관해 협의했다.

3국 장관은 지난 8월 개최된 캠프 데이비드 한미일 정상회의의 역사적 의미를 평가하고, 3국 정상 간의 다양한 합의 사항을 충실히 이행함으로써 한미일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3국 장관은 러북 간 무기 거래 가능성 등 군사협력이 논의된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아울러 안보리 결의를 위반해 역내 안보를 위협하는 어떠한 행위에 대해서도 한미일 3국이 단호히 대응하고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박 장관은 한미일 3국 재외공관 간 협력이 본격 추진되고 있음을 평가했다. 블링컨 장관과 가미카와 대신도 세계 각국에서 현지 사정에 맞는 다양한 형식의 3자 협력을 추진하는 데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