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소화기 들고 상가로 돌진한 버스기사, 사례금은 무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3 17:22:51  |  수정 2021-03-03 17:24:36
버스운전자 침착한 대응으로 화재 진압
"할 수 있었던 일을 했다" 겸손
제주소방 "남다른 용기, 진심으로 감사"
associate_pic
버스기사 김상남씨가 제주 시내 상가건물에 난 불을 끄고 있다. (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불이 난 것은 지난달 27일 오전 8시, 버스기사 김상남(55)씨는 운행 중 제주시내 상가건물에서 빨간 화염이 치솟는 것을 목격했다.

이후 김씨의 움직임에는 망설임이 없었다. 곧바로 차량을 세운 김씨는 버스 안에 비치된 소화기를 들고 상가 앞으로 돌진했다.

소화기 하나로는 역부족이었다. 그러나 김씨의 움직임을 본 주변사람들도 함께 나섰고, 불은 이내 꺼졌다.

화재가 상가 건물 전체로 번져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뻔했지만, 침착하게 불을 끈 김씨의 용기로 막대한 재산과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김씨의 선행은 불을 끈 후 조용히 자리를 떠나 잊힐뻔했다. 하지만 화재 피해 건물주가 감사 인사를 위해 버스회사를 방문하면서 외부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김씨는 "해야 할 일, 할 수 있었던 일을 했다"며 자세를 낮췄다.

 "소방차가 오기 전에 초기 진압이 돼 다행이었다"며 "뒤따라오던 버스기사 동료도 소화기를 꺼내주었다"고 전했다.

 상가 건물주가 놓고간 사례금도 거절했다. 김씨는 "무슨 이런 일 정도로(사례금을)…"라며 말을 아꼈다.

제주소방서는 김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할 계획이다.

박근오 제주소방안전본부장은 "골든타임 내 신속한 소화기 사용으로 화재를 막을 수 있다"며 "남다른 용기와 희생정신으로 대형화재 방지에 크게 이바지해 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