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엔 "북한 코로나19 확산, 인권에 파괴적 영향 우려"

등록 2022.05.17 21:09:47수정 2022.05.18 01:4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유엔인권사무소 "백신 접종 없어…의료 인프라 제한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국무위원장이 12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2.05.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유엔인권사무소(OHCHR)는 17일(현지시간) 북한 내 코로나19 확산이 인권 상황에 파괴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사무소는 이날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북한에서 처음으로 공식 보고된 코로나19 발병과 이에 따른 당국의 봉쇄가 인권에 미칠 영향을 깊이 우려한다"고 밝혔다.

이어 "백신 접종이 시행되지 않은 상황에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확산은 북한 내 인권 상황에 파괴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북한은 검사 역량과 필수 의약품, 장비가 부족해 위기에 대처할 수 있는 의료 인프라(기반시설) 가 매우 제한적"이라고 했다.

사무소는 북한이 2020년 1월 코로나19를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하면서 인권 억압이 심해진 바 있다며 추가적인 제한과 격리는 기본적 필요를 위해 분투하는 주민들에게 더욱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무소는 "북한 당국이 팬데믹 해결을 위해 취한 모든 조치가 필수적이면서 적절하고 비차별적이며 시의적절하고 국제 인권법에 엄격하게 부합하는 것임을 확실히 해야 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은 앞서 국제사회에 긴급한 인도적, 코로나19 관련 원조가 가능하도록 제재를 완화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의약품, 백신 등 인도적 지원 방안을 유엔과 시급히 논의하고 관련 국제기구 직원을 복귀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